북극 온난화로 인한 봄철 냉해 잦아지고 식물 탄소흡수능력 저하, 입춘이 지나고 경칩을 코 앞에 두고 있지만 낮에도 여전히 바람에 찬 기운이 느껴진다.

_

Read Mor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