매년 극지를 방문해 북극 상태를 연구하는 극지연구소의 역할이 더욱 강화돼야 할 시점”이라고 강조했다. [관련기사]

_

Read Mor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