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앵커] 기후 비상사태, ‘코드 레드’ 북극에 가다 어제에 이어 두 번째 시간입니다. 빙하가 녹아내리면서 북극의 모습도 변하고 있습니다.

_

Read More